자유게시판

Title문 대통령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사회적 대화로 풀어야” 2019-01-28 03:24:14
Writer Level 10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를 두고 “노동계의 우려를 알고 있다”며 “경제사회노동위원회 합의 없이 탄력근로제가 국회로 넘어갈 것을 걱정한다. 국민 여론과 관심이 높아지면 국회도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계 최대 현안인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문제를 풀기체리마스터다운 위한 지름길은 민주노총이 우선 경사노위에 참여하는 데 있다는 점을 상기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김명환 민주노총·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을 만나 “국민들이 바라는 건 사회적 대화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이뤄 노동권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경사노위라는 틀이 제도적으로 마련돼서울토요경마 있으니 이 기구에 적극 참여해줬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양대 노총 위원장을 함께 만난 것은 지난해 7월 이후 처음이다. 연초 어려운 경제 상황을 호소하며 친기업 경제 행보를 이어가는 가운데 사회적 타협의 또 다른 한 축인 노동계와의 만남도 이어가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노동시간, 노동 안전 등에서 노동권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게 사회적 인식이지만, 그렇다고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할 수는 없다”며 “국민의 바람은 정부가 정책 기조를 일방적으로 끌고 가지 말고바카라프로그램주소 다양한 경제 주체들의 의견을 경청하라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과 관련해 인상과 결정구조는 분리할 문제이며 한국 사회가 감당할 수 있는 구체적 지표가 있어야 함을 강조했다고 민주노총이 전했다. 동원 선물세트 보러가기 문 대통령은 조만간 자영업자·소상공인은 물론 노동계와도 정식으로 대화할 생각을 밝히면서 “오늘 자리는 노동계와의 대화를 사전에 논의하기 위한 자리”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면담은 이날 오후 4시부터 1시간20분가량 진행됐다. 두 위원장은 김용균씨 사망사건 진상규명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제주 영리병원 추진 중단,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법외노조 결정 철회 등을 요구했다. 김용균씨 건과 관련, 두 위원장은 “장례를 설 전에 치를 수 있도록 진상 규명과 정규직 전환 문제를 획기적으로 해결해 달라”고 했다고 김의겸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방향에 대해서는 분명히 의지가 있다. 쉬운 부분부터 우선 추진하겠다. 고 김용균 노동자의 유족과도 만나겠다”고 답했다. 제주 영리병원 문제에 대해서는 “(문제점을) 잘 알고 있다”고 했으며, ILO 협약과 전교조에 대해선 “필요한 입법을 동시에 추진해야 한다. 경사노위에서 합의하는 취지의 입법이 중요하고 이와 동시에 전교조도 함께 해결될 수 있다”고 했다. 한국노총 측은 면담에서 한·미 간의 방위비 분담 협상 교착으로 주한미군 부대에서 일하는 한국인 노동자들이 무급 휴가를 가야 하는 상황을 제기하며 문 대통령에게 빠른 해결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동은 전날 청와대의 전격 제안으로 성사됐다. 앞서 청와대 김수현 정책실장,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등은 지난 11일 김명환 위원장과 비공개로 만나 문 대통령과 민주노총 간에 2월 토론 형식의 면담 추진을 논의한 바 있다. 하지만 예상보다 이른 이날 문 대통령이 양대 노총 면담 형식으로 김명환 위원장을 만난 것은 김명환 체제에 힘을 실어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이미 경사노위 합류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상태다. 하지만 민주노총 내부에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이 후퇴했다며 경사노위 참여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많다. 이런 상황에서 경사노위 참여 안건이 오는 28일 민주노총 대의원대회에서 부결될 경우 문재인 정부 남은 임기 동안 온전한 사회적 대화를 복원하는 게 사실상 어려워진다는 판단을 청와대는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 등을 만나는 자체가 민주노총 반대파를 설득하는 데 보탬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